생각부터 바꿔보시길..

그 정도 노력하고 꾸미면 웬만큼 이뻐지는데 글쓴이 욕심이 큰 거 아닐까요? 저도 외모 컴플렉스가 있어서 쌍수하고 코필러 넣고 했었는데 다시 녹였어요. 원래 코가 낮은 편이 아니여서 넣으니까 인위적이라고요. 쌍수도 할 필요가.. 지금은 그냥 저 자신을 사랑하거든요. 이상하게 내가 못생겼다 생각할 때랑. 나 정도면 충분히 매력있지 생각하는 지금이랑 사람들 대우 자체가 달라요. 나를 미워할 때는 사람들이 절 막 대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엔 안 그래요. 사람이 사랑스럽다. 귀엽다. 성격이 참 밝다면서 다가오는 사람들도 많아짐. 나를 미워하면 사람들도 귀신같이 알아요. 사람 분위기도 하나의 매력입니다. 좀 못생겨도 밝고 잘 웃고 하면 사람들이 모여들어요. 생각부터 바꿔보시길.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